•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경실련 등 8개 시민·소비자단체, ‘GMO 완전표시제 사회적 협의체’ 참여 중단

국내 8개 시민·소비자단체는 17일 오전 경실련 강당에서 ‘GMO(유전자변형농산물) 완전표시제도 사회적 협의회’ 참여 중단 시민 보고대회를 갖고 있다./경실련 제공

[더팩트 | 성강현 기자] 8개 시민·소비자단체(경실련, 사회적협동조합 세이프넷지원센터, 소비자시민모임, 인천학교급식시민모임, 농민의길, 탈GMO생명살림기독교연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한살·GMO반대전국행동)는 17일 오전 11시 경실련 강당에서 ‘GMO(유전자변형농산물) 완전표시제도 사회적 협의회’ 구성의 불공정성과 진행 과정의 문제점 등을 이유로 협의체 참여 중단을 선언했다.

8개 시민·소비자단체는 이날 GMO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 중단 시민보고대회를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공약으로 ‘GMO완전표시제’와 ‘학교급식 퇴출’을 약속했다. 이에 국민청원을 바탕으로 2018년 12월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란 사회적협의체가 구성됐지만 산업체는 GMO완전표시제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진전된 논의를 거부하고 정부도 산업계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참여 중단을 선언할 수밖에 없는 배경을 설명했다.

GMO완전표시제는 지난 2017년 식품위생법 개정에 따라 GMO를 원료로 사용한 식품에 대해 GMO 사용 여부를 표시하도록 했지만, 예외조항으로 최종제품에 GMO단백질·DNA가 남아있지 않으면 GMO표시가 제외된다는 규정이 있어 논란을 일으켰다. 시민·소비자단체가 GMO를 사용한 식품에 대해선 예외 없이 GMO 사용을 표시하도록 하는 완전표시제를 요구한 것과 차이가 있는 부분이다. 시민단체는 공공급식에 GMO식품 사용을 금지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식품산업계는 GMO완전표시제가 시행될 경우 비용부담, 원료 조달의 어려움, 수입제품과의 역차별, 복잡한 절차 등의 이유로 GMO완전표시제 시행이 어렵다고 밝혀 논란을 빚고 있다.

dank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