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TF시황] 코스피 2050선 '코앞'…코스닥 1%대 상승 마감

11일 코스피는 선물·옵션 만기일임에도 기관의 순매수세에 힘입어 엿새째 상승 마감했다. /더팩트 DB

'네 마녀의 날' 기관 '사자'…코스피 엿새째 상승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코스피가 올해 두 번째 선물·옵션 만기일인 '네 마녀의 날'임에도 불구하고 2050선 가까이 올라섰다.

11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17.12포인트(0.84%) 오른 2049.20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1.64포인트(0.57%) 오른 2043.72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간밤 미국 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를 비롯해 주요 중앙은행의 부양책 도입 여부 등을 주시하는 가운데 혼조세로 마감했다. 10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28%,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 지수는 0.96% 올랐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0.04% 하락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개별 업종별 차별화가 확연한 가운데 혼조 마감했다"며 "근본 원인은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추정하며 이는 국내 증시에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기관이 6172억 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에 힘을 불어 넣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343억 원, 2859억 원어치를 순매도했다.

11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17.12포인트(0.84%) 오른 2049.20에, 코스닥은 7.12포인트(1.14%) 오른 630.37에 거래를 마쳤다. /네이버 캡처

업종별로는 철강, 제약, 통신장비, 건설, 기계, 식품, 자동차부품, 화학, 반도체와반도체장비 등이 강세를 보였고 복합기업, 전자제품, 디스플레이장비및부품 등은 약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도 오름세가 짙었다. 삼성전자(0.32%), 삼성전자우선주(0.13%), 현대차(0.78%), 네이버(1.99%), LG화학(0.62%), 셀트리온(2.42%), 포스코(6.07%) 등이 올랐다.

반면 SK하이닉스(-0.60%), 현대모비스(-0.60%), SK텔레콤(-0.83%), 삼성에스디에스(-0.51%) 등은 소폭 하락했다. 삼성물산은 보합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은 전일 대비 7.12포인트(1.14%) 오른 630.37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56포인트(0.41%) 오른 625.81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01억 원, 135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349억 원어치를 팔아치웠다.

j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