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R&D 허브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흔들림 없이 미래 준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1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 있는 삼성리서치를 찾아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차세대 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더팩트 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리서치 찾아 차세대 기술 전략 논의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 있는 삼성리서치를 찾아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차세대 기술 전략을 논의한 뒤 "흔들림 없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11일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과제 진행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통신 기술 ▲인공지능(AI) ▲차세대 디스플레이 ▲로봇 ▲증강현실(AR) 등 선행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삼성리서치는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통합 연구 조직이다. 세계 14개 연구거점에서 약 1만 명의 연구개발 인력들이 AI,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신기술과 소프트웨어, 하드웨어의 융복합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에 대한 선행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인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하자"며 "오늘의 삼성은 과거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미래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며 "철저하게 준비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꼭 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AI와 차세대 통신 등 미래 선행기술의 글로벌 R&D 허브인 삼성리서치를 찾은 것은 과거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혁신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 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미국 프린스턴대 세바스찬 승 교수, 하버드대 위구연 교수, 코넬 공대 다니엘 리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을 영입하고 있다. 글로벌 선진 연구자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병행하는 등 AI 역량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경영 활동을 재개한 직후부터 유럽, 북미 등으로 출장을 다니며 글로벌 석학들을 만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사회의 변화상과 미래 기술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등 핵심 인재 영입에도 직접 나서고 있다.

rocky@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