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김의성 BAT코리아 사장 "글로 센스, 입맛 까다로운 한국 만족시킬 것"

김의성 BAT코리아 사장은 13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글로 센스'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성수동=장병문 기자

BAT코리아, 한국서 전 세계 최초로 '글로 센스' 출시

[더팩트ㅣ성수동=장병문 기자] "한국 시장은 소비자 눈높이가 높고, 경쟁이 치열하며, 정부 규제가 많아 굉장히 까다롭다. 이러한 시장에서 세계 최초로 '글로 센스'를 출시한다. 한국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기 때문이다."

김의성 BAT코리아 사장은 13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글로 센스'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의성 사장은 한국 공략이 어렵다면서도 중요한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전 세계에서 변화의 속도가 빠른 진보된 시장으로 우리가 배우고 소통할 점이 많다. BAT그룹에서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즉 경쟁과 규제가 많은 한국 시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의성 사장은 '글로 센스'를 출시하면서 구체적인 목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의성 사장은 "회사의 목표가 있지만 공개할 수 없는 점은 이해해 달라"며 "한국 소비자의 까다로운 요구를 경청하며 겸손한 마음으로 회사의 중장기적인 계획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성 사장에 이어 알퍼 유스(Alper Yuce) BAT코리아 마케팅 총괄 전무도 "한국 소비자는 자신만의 개성을 보여주는 고유하고 혁신적인 제품을 원한다"라며 "BAT는 소비자의 모든 니즈를 담아 '글로 센스'를 내놓게 됐다"라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글로 센스'는 한 손에 움켜잡을 수 있는 디자인으로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한다.

이날 공개된 '글로 센스'는 한 손에 움켜잡을 수 있는 모양을 갖추고 있다. 경쟁사 하이브리드형 전자담배가 길쭉한 형태를 하고 있는 것과 달리 독특하고 개성 있는 디자인이다. '글로 센스'는 48g의 무게와 유선형 실루엣으로 간결하게 설계돼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한다. 기기 표면에는 메탈릭 질감이며 색상은 네이비, 블랙, 레드, 화이트, 블루 등 5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BAT코리아는 '글로 센스'가 유해성 저감 제품임을 강조했다. BAT코리아 관계자는 "타르 9mg 기준의 일반 담배와 비교하면 유해물질 발생을 99% 감소시켰으며, 냄새를 현저하게 줄였다"며 "흡연으로 인한 담뱃재가 발생하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라고 말했다.

BAT코리아는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가 출시된 지 약 2개월 만인 2017년 9월 처음 '글로'를 출시하며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 진출했다. 가로수길과 강남, 홍대 등 서울 주요 지역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프했지만 아이코스와 KT&G의 '릴'에 밀려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BAT코리아는 이번 '글로 센스'를 통해 시장의 판도를 흔들겠다는 속셈이다. 하이브리드형 전자담배인 '글로 센스'는 액상 포드와 니코틴이 들어있는 담배 포드가 붙어 있는 형태다. 액상 포드를 통해 연무량을 높이고 담배 포드을 통해 타격감을 향상한 하이브리드형 전자담배의 특징을 갖추고 있다.

'글로 센스' 기기는 5만 원, 전용 담배인 '네오 포드'는 4500원에 책정됐다.

현재 시장에는 KT&G의 '릴 하이브리드'와 JTI의 '플룸테크' 등 하이브리드형 전자담배가 판매되고 있다. 후발 주자인 '글로 센스'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담배 맛을 통해 점유율을 늘린다는 복안이다.

'글로 센스'의 전용 담배인 '네오 포드'는 그린, 네이비, 루비, 퍼플 등 4가지이며 한 갑당 담배 포드 3개와 액상 포드 1개가 들어있다. '글로 센스' 기기 소비자 가격은 5만 원, '네오 포드'는 4500원으로 책정됐다.

jangbm@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