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TF이슈&주가] 대한항공, 2Q 부진한 영업실적 예상…목표가↓

하나금융투자는 11일 대한항공에 대해 올해 2분기 부진한 영업실적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더팩트 DB

일회성 비용·화물 부진으로 영업손실 전망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대한항공이 올해 2분기 일회성 비용과 화물 부진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 하나금융투자는 대한항공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지만 목표주가는 기존 4만3000원에서 4만 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대한항공의 매출액은 3조1000억 원, 영업손실은 804억 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부진한 화물 수요에 따라 화물 수송이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하고 인건비 관련 일회성 비용이 900억 원 발생한 것을 반영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다만 3분기에는 여름휴가 성수로 돌입하면서 여객 수요가 견조할 전망이다. 박 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예약률은 전년 동기 대비 2~3% 높은 수준이다.

그는 "지난 6월 시행된 국제선 1등석 축소로 원가 절감과 탑승률 상승효과가 기대된다"며 "화물 수송의 경우에도 3분기 말부터 성수기 수요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 최근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인수에 따른 KCGI와의 지분 경쟁 이슈가 일단락됐다는 일각의 우려로 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현재 주가는 PBR 0.9배 수준에 불과해 저평가 됐다"면서 "최근 델타항공은 파트너 관계 강화를 위해 한진칼 지분을 인수했고 지배구조 관련 사전 합의가 없었음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j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