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메디톡스, 허가 전 병원서 유통…불법 시술 의혹

보톡스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메디톡스가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기 전 샘플을 피부과와 성형외과에 불법 유통 및 시술했다는 의혹이 제기 됐다. /메디톡스 홈페이지

메디톡스 측 "일반 환자에게 안 했다" 해명

[더팩트|이진하 기자] 국내 보톡스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이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기 전 샘플을 피부과와 성형외과에 불법 유통 및 시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보톡스 제조업체인 메디톡스사가 의약품 메디톡스를 정식 허가받기 전, 시중에 유통하고 불법 시술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KBS가 10일 보도했다.

아직 안전성을 검증받기 전인 임상시험 단계에서 시중 병원에 제품을 보내 보톡스 시술을 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주름 개선 등에 쓰이는 주사제인 보톡스의 국내 1위 제품인 메디톡신은 메디톡스사가 국산 보톡스 제품 1호로 허가받고 2006년 생산을 시작했다.

당시 직원의 수첩을 보면 허가 전 임상시험 중이던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다수의 병원에서 제품을 사용 기록이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메디톡스 측은 약효를 알아보기 위해 일부 의료진에게 적은 양의 샘플을 보낸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다만 일반 환자에게 시술하도록 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해당 '메디톡신' 제품은 2006년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았기 때문에 안정성이 검증되지 않은 제품을 유통·시술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처벌 대상이다.

보건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은 후에도 메디톡스의 불법행위는 여러 번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메디톡스는 2006년 작업장에 대한 환경시험 결과에서 기준치 이상의 균이 검출됐으나, 이 시기에 생산시설을 계속 가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불량제품을 폐기하며 기록을 남기지 않거나, 국내 허가 기준에 맞지 않는 제품 가운데 일부는 해외로 수출된 정황도 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메디톡신은 국내 피부과와 성형외과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보톡스 제품으로 2006년 첫 국산 보톡스 제품으로 당국의 품목 허가를 받은 후 많은 제품이 팔렸다. 이후 출시 10년 만에 국내 보톡스 시장 점유율 40%를 차지하면서 업계 1위로 도약했다.

jh311@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