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영풍 "'PD수첩' 위장잠입은 업무방해·침입죄, 법적 대응"

지난 11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영풍 석포제련소의 환경 오염 의혹을 제기했다. 영풍 측은 허위 주장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더팩트 DB

"비판 받아들이겠지만, 허위 사실 바로잡겠다"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영풍그룹이 석포제련소에 위장잠입 취재한 MBC 'PD수첩'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영풍은 PD수첩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는 조목조목 반박했다.

영풍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MBC 'PD수첩'의 사실왜곡과 허위보도가 도를 넘어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불법적 잠입취재와 허위 주장이 함께 배포된 악의적 보도이며 엄밀하게 검토해 추후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영된 PD수첩의 '책과 독, 영풍의 두 얼굴'은 석포제련소의 환경 오염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제작진은 노동자로 위장한 뒤 제련소 내 근무환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에 대해 영풍은 허위 사실이며 불법적인 취재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영풍 관계자는 "영풍 본사가 석포제련소 근로자에게 제대로 안전장구를 지급하지 않았다거나, 분출된 가스가 암을 유발한다는 식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안전보건법과 각종 건강역학조사를 통해 객관적 데이터가 구비된 사안이고, 유병률과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없다고 결과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MBC 측이 아황산가스가 암을 유발한다는 주장을 하는 것은 명백히 사실왜곡"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취재진이 협력업체 직원이라고 속이고 1주일 동안 위장잠입 취재해 몰래카메라로 각종 내부 시설을 찍어간 것은 업무방해와 건조물 침입죄 등으로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 영풍은 안전보호장구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PD수첩의 지적에 대해 "대구지방노동청에 의해 공정별로 안전보호장구가 엄격하게 관리감독 되고 있고 당사는 그 기준을 지키기 위해 매년 노동자들이 착용하는 보호장구를 개선해 왔다"고 설명했다.

석포제련소에서 6여년간 근무했다고 밝힌 진 모 씨는 방송에서 "좋지 않은 연기 속에서 일했다"며 "급성백혈골수염을 진단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영풍은 근로자 중 카드뮴 중독으로 사망했거나 중증 질환을 앓은 사례가 없다고 반박했다. 영풍은 "진 씨 주장대로 중금속 중독으로 퇴직을 했다면 당사자가 산재신청을 했어야 했다. 하지만 본사에는 어떤 산재신청도 들어온 바가 없고, 진 씨는 나중에 복직신청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영풍은 비판은 받아들이겠지만 허위 보도는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영풍 관계자는 "PD 수첩 고발은 환경 저널리즘의 엄밀함과 시민운동가들의 철학 관점에서 당사를 비판하는 것에 대해 입막음을 하려는 것이 절대 아니다"라며 "비판 여론은 무겁게 받아들이고 경청하되 거짓으로 유포된 것들에 대해서는 공식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풍은 지난달 30일 석포제련소 내 카드뮴 공정을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강인 영풍 대표이사는 "환경부 조사 결과 석포제련소 인근 하천에서 기준치 이상의 카드뮴이 검출됐다"며 "주민 여러분께 사과드리고 제련소 내 카드뮴 공장을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jangbm@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