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TF CAR] 르노삼성, 노사·노노 갈등 심화 '이중고'

르노삼성 노조의 전면 파업으로 부산공장 생산량이 평소의 5분의 1수준까지 떨어지는 등 부작용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 노조, 안팎 싸늘한 시선 속 '버티기' 파업…생산량 5분의 1 토막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 전면 파업 사태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임금 및 단체협약에서 촉발한 노사 갈등이 노노갈등으로 확산한 데 이어 이번에는 회사 측이 노조에 근무 형태 변경을 통보하면서 잡음이 더욱 커지고 있다.

11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회사 측은 지난 7일과 10일 두 차례에 걸쳐 부산공장 전면파업에 돌입한 노조에 공문을 보내고, 현재 주야 2교대 근무를 1교대로 전환하는 방안을 통보했다.

지난 5일부터 단행한 전면파업으로 생산량이 평소의 5분에 1에도 못 미치는 수준까지 떨어지자 생산 효율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난 7일 기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의 LPG 모델의 경우 실제 생산량이 당초 예상 대비 20%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노조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 측이 임단협을 끝내려는 노력 대신 파업을 무력화하는 주·야간 생산인력 통합 운영을 시도하고 있다"며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하고 성실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반발했다.

르노삼성 노조의 전면 파업으로 중형 SUV 'QM6'의 LPG 모델의 경우 지난 7일 기준 생산량이 당초 예상 대비 20%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노조의 이 같은 강경 대응을 바라보는 안팎의 시선은 곱지 않다. 이미 조합원 과반이 전면파업에 반대한 데다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직원들까지 노조 집행부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내부에서조차 '명분을 잃어버렸다'는 쓴소리가 나온다.

실제로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직원들로 구성된 르노삼성 사원대표위원회는 전날 성명을 통해 "노조의 전면 파업은 부산공장과 중앙연구소의 경쟁력은 물론 직원들의 고용까지 흔들 수 있다"며 "노노갈등을 야기하는 가장 비겁한 행동"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가 단행한 전면 파업은 사실상 동력을 잃어버린 상태나 다름 없다"며 "실적 반등의 열쇠라고 할 수 있는 신차 배정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그나마 내수 판매 버팀목 역할을 하는 LPG 모델 생산 차질까지 장기화할 경우 창사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는 지난달 22일 잠정합의한 부결 이후 지난 3일 이틀에 걸쳐 가까스로 이뤄진 재협상에서도 합의점을 차지 못하자 지난 5일 오후 5시 45분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2000년 창사 이후 첫 전면 파업이라는 강수를 뒀음에도 전체 조합원의 60% 이상이 정상 출근하고 있다. 전날(10일) 기준 전체 조합원 1843명 가운데 파업 참여자는 699명(참여율 37.9%)에 수준에 그쳤다.

likehyo85@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