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영풍 석포제련소 "지하수를 공업용수로? 사실과 다르다" 해명

영풍이 석포제련소 내 관정 시설은 오염사고 방지 시설물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은 경북 봉화군 석포면에 위치한 석포제련소. /더팩트 DB

"낙동강 하류 카드뮴 검출, 일부 시설물 훼손돼"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환경부가 영풍 석포제련소의 관정(우물) 시설이 지하수를 공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한 불법 시설물로 지적한 가운데 영풍 측은 오염사고 방지 시설물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영풍 관계자는 15일 "환경부가 확인한 대로 석포제련소는 공장 내 52개 관정을 운용 관리하고 있다"며 "이 시설은 지하수를 채수해 공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한 시설이 아니라 공장 오염물질이 일부라도 바닥에 스며들어 지하수를 오염시켜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오염수를 뽑아내는 시설"이라고 밝혔다.

석포제련소 내 관정 시설은 수질오염사고에 대비해 사업자에게 설치 의무가 부여된 유출차단시설 및 집수시설 등 오염방지시설이라는 게 영풍 측의 설명이다.

환경부는 지난달 17~19일 석포제련소를 점검한 결과 폐수 배출과 처리시설 부적정 운영, 무허가 지하수 관정 개발 등 6가지 법률 위반 사항을 확인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환경부는 석포제련소 지하수 시료를 분석한 결과 카드뮴이 공업용수 기준치(0.02㎎/ℓ)를 초과한 0.28∼753㎎/ℓ로 검출됐다고 알렸다. 또 일부 지하수에서는 수은, 납 등도 기준치를 넘었다.

영풍그룹이 운영하는 석포제련소는 연간 50만 톤의 아연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영풍그룹 본사 전경. /더팩트 DB

이에 대해 영풍은 일부 시설물이 훼손돼 현재 조치 중이라고 했다. 영풍 관계자는 "최근 낙동강 하천 시료에서 카드뮴이 검출된 사실을 통보받고 자체적으로 시설물을 정밀 조사했다"며 "이 과정에서 일부 관정이 토사 등으로 매립됐고 지하 차수막(물이 흘러들거나 스며드는 것을 막기 위하여 쳐 놓은 막)이 훼손된 것을 확인해 긴급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영풍은 지하수 오염 원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오염 물질이 하천으로 누출되는 것을 항구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대대적인 보강 공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영풍은 환경부의 120일 조업정지에 대해서 "이중옹벽과 배관 자체는 오염물질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인데 오해받고 있다"며 "당국에 적극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석포제련소를 운영하는 영풍그룹은 세계 최대 규모 아연제련 회사다. 석포제련소는 연간 50만 톤의 아연을 생산하고 있으며 계열사인 고려아연이 55만 톤, 호주 SMC 22만 톤 등 약 120만 톤을 만들고 있다. 세계 아연 시장 점유율은 10%이며 국내에는 80%를 차지하고 있고 있다.

jangbm@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