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사회

  • 확대
  • 축소

양현석·승리, 원정도박 의혹 추가 소환

경찰은 17일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언트 대표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해외 원정도박 의혹 관련 추가 소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양 전 대표. /김세정 기자

경찰, 회계자료와 환전내역 수사 진행 중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언트 대표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해외 원정도박 의혹 관련 추가 소환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17일 오전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기자들과 만나 "회계자료와 환전내역, 금융내역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자료 분석이 끝나면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추가 소환해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양 전 대표·승리와 함께 출장을 갔던 사람들도 일부 조사를 마쳤고, 일부는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7일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 등 혐의로 입건했다.

두 사람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 등에서 여러 차례 수십억 원 규모의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특히 달러를 빌려 쓴 뒤 원화로 갚는 환치기(불법 외국환거래) 방식으로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법인 자금이 동원됐다는 의혹도 있다.

cuba20@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