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사회

  • 확대
  • 축소

박근혜 재활에 3개월...오른쪽 어깨도 수술 가능성↑

김양수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세미나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깨 수술 경과 및 향후 치료계획 등을 밝히고 있다. /이선화 기자

왼쪽 어깨 수술 '성공적'...경과 따라 추가 입원

[더팩트ㅣ송은화 기자] 수감 900일 만에 구치소에서 나와 어깨 수술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수술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다만 왼쪽 어깨 수술로 2~3개월을 오른쪽 팔로만 생활해야 한다. 이에 따르는 과부하로 향후 오른쪽 어깨 수술 가능성도 있다.

그동안 박 전 대통령 진료를 맡아온 김양수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세미나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전 9시 17분쯤부터 10시 30분까지 어깨 수술을 받았다"며 "수술은 잘 됐고 현재 회복실에서 회복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박 전 대통령의 주진단명은 회전근개(어깨 중요 힘즐 4개 총칭) 파열, 회전근개 파열로 인한 동결(관절을 싸고 있는 관절주머니)견이 같이 진행된 케이스"로 "수술 전 MRI에서 보이지 않았던 관절염 소견과 회전근개 옆에 있는 힘줄인 이두근 건증까지 동반된 복합병변"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술 방법은 피부 절개 없이 4개 정도 관절 절개 통해 5mm 정도 피부 절개를 통해 관절내시경을 보면서 최소침습으로 힘줄 봉합술과 관절낭 이완술 등을 시행했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어깨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남용희 기자

또 "반대편인 오른쪽(어깨)도 상태가 좋지 않다"며 "박 전 대통령이 오늘 수술 전 통증을 호소해 (오른쪽 어깨에)주사 치료를 했다. 더 악화될 수도 있는 상황인데다 왼쪽 수술로 최소 두 달간 반대편인 오른쪽 팔만 사용하다 보면 대략 10명 중 5명은 반대편도 이완돼 수술 하는 경우가 많다"고 향후 오른쪽 어깨 수술도 받게 될 여지를 남겼다. 특히 "수술 만큼이나 재활이 중요하다"며 "수술 후 재활과 회복을 위해 약 3개월 정도 입원치료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예상보다 복합적인 병변이라 재활도 수동과 능동운동이 병행되야해 재활 기간은 경과에 따라 의료진이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5월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을 이유로 검찰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9월 초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다시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검찰은 9일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형집행정지 결정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재차 불허됐다. 반면 법무부는 형집행정지 요청이 기각된 지 이틀 만인 11일 박 전 대통령의 수술과 치료를 위한 외부 병원 입원을 허가했고, 박 전 대통령은 16일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돼 입원했다.

happy@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