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사회

  • 확대
  • 축소

조국 "윤석열 배제 수사팀 언론 보고 알았다…언행 조심해야"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이 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식을 마친 후 장관실로 이동하고 있다. /과천=이덕인 기자

검찰개혁지원단장에 변호사 출신 황희석 국장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법무부 간부가 대검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논란을 놓고 "언론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11일 밝혔다.

조국 장관은 이날 서울 과천 법무부 청사 출근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예민한 시기이니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 취임식이 열렸던 9일 법무부 고위간부 2명은 각각 대검 간부에게 전화해 검찰총장이 직접 지휘하지 않는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조 장관 가족 관련 수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전화를 건 간부는 모두 검찰 출신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총장은 이를 보고받고 즉각 거절했다.

법무부 측은 사적으로 다른 현안을 이야기하다 아이디어 차원에서 말한 것인데 와전됐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당시 총장은 보고만 받는 특별수사팀을 운영한 바 있다.

반면 대검 측은 복수의 채널이 연락해왔기 때문에 사적 제안으로 보기 어렵다고 해석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검찰은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소환 시점을 저울질하며 고심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조국 장관은 또 취임 직후 구성을 지시한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황희석 인권국장과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을 인사발령했다.

단장을 맡은 황희석 국장은 변호사 출신으로 민변 대변인을 지냈다. 2017년부터 법무부 최초의 비검찰 출신 인권국장으로 근무했다.

단장을 보좌할 이종근 2차장은 박상기 전 장관의 정책보좌관 출신으로 2년간 일한 뒤 인천지검으로 발령났으나 복귀했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추진단) 구성이 완결되지 않았다. 연휴를 마치면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했다.

lesl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