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소셜

  • 확대
  • 축소

"뭘 잘못했는데?" 안 듣는 연인과 화해 꿀팁

연인 사이에는 사랑과 행복으로만 이루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다툼과 상처 역시 함께 따른다. 그러나 연인 사이에 싸움은 나쁜 결과만을 가져온다고 할 수는 없다. 사랑싸움은 둘 사이를 더욱 끈끈하게 맺어주는 촉매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서로의 입장을 어떤 행위보다 더 자세히 이해할 수 있는 도구가 된다. 또한, 연인 사이라는 이유로 그동안 표현하지 못하고 참아왔던 스트레스를 해결할 수도 있으므로 다방면에 장점이 존재한다. 하지만, 사랑 싸움의 이러한 장점들은 화해한다는 가정하에 존재하는 것이다. 자칫 화해를 섣불리 시도하게 되면 "그래서 뭘 잘못했는데?"라는 무한 질문에 봉착하게 될 수 있으므로 현명하게 화해를 할 방법을 알아놓는 것이 좋다.

▶ 갑분 안부 전화

마음이 행동을 유발하듯 행동도 마음을 유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목소리 듣고 싶어서 전화했다"라고 다소 덤덤하게 말을 꺼낸다면 듣는 상대방 입장에서 기분이 나쁠 수가 없다. 만약 다툰 후라 크게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해도 "보고 싶다"는 등의 말을 하게 되면 상대와 당사자 모두 말의 최면에 걸려 마음이 서로에게 더욱 더 끌리게 될 것이다. 사랑싸움은 감정의 골이 하루 이상 지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상대가 먼저 다가오지 않는다면 자신이 먼저 전화를 걸어 가벼운 안부라도 묻는 것이 어떨까?

▶ 본론 먼저 말하기

이것은 연애뿐만 아니라 기본적으로 대화하는 방식 중 가장 좋은 방법이다. 대부분 사람은 대화를 시작함에 있어서 "결론부터 말을 하면 서로에게 부담을 가진다"는 틀린 인식을 갖고 있어서 얘기를 빙빙 돌리게 된다. 이렇게 중요한 본론을 얘기하지 않고 서론을 길게 늘어트린다면, 서로 감정이 나쁜 사이가 아니어도 상대의 집중력을 흩트려놔 대화에 몰입할 수 없게 된다. 하물며, 연인이 다툼 후에 감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이처럼 얘기를 질질 끈다면 상대는 짜증이 나게 될 것이고, 다시 싸움은 원점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 기분을 좋게 한 후 사과하기

사실 위의 방법들은 상대의 마음이 크게 상하지 않았을 때 사용 가능한 것들이다. 자신이 먼저 사과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면 상대방의 기분을 살피는 것은 당연한 순서다. 만약 상대의 기분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계속해서 좋지 않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애인의 기분을 좋게 해주는 것이다. 사람은 뜻밖에 감정에 대해 매우 솔직하며 단순한 커리큘럼을 갖고 있다. 예를 들어, 연인이 평소 달콤한 것을 매우 좋아하는 성향을 갖고 있다면 당장 카페로 가서 '마카롱'을 사오는 것이다. 당신은 마카롱을 건네주며 "너 생각나서 샀어. 내가 잘못한 게 아무래도 맞는 것 같아. 미안해" 라는 간단한 사과의 말을 전하면 그 순간 애인의 전투모드는 해제가 되며 다시금 평화가 찾아오게 된다.

[더팩트 | 최주빈 인턴기자] chlwnqls@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