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소셜

  • 확대
  • 축소

영국 밴드 만행에 네티즌들이 분노한 이유

영국 밴드 'The 1975'가 내한 공연 직후 개인 SNS에 게재한 한 장의 사진이 논란에 중심에 섰다.

The 1975 멤버 매튜 힐리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어서 업로드했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 속 그는 부츠를 신은 발로 태극기를 밝고 있는 모습이었고, 이에 네티즌들은 크게 분노하며 항의하기에 이르렀다. 한 네티즌은 "왜 태극기를 밟고 있냐 항의성 댓글을 남겼고, 이를 확인한 매튜 힐리는 사과를 하기는커녕 "이건 내 거야"라고 변명해 여론이 더욱 거세졌다.

이후 매튜 힐리는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던 사진을 아무 말 없이 삭제했고, 자신의 트위터에 "맙소사, 빨리 이 지옥에서 떠나고 싶어"라고 심정을 고백해 국내 팬들의 분노를 더욱 자극했다. 결국 매튜 힐리의 소속 밴드 'The 1975'는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공연을 한 뒤,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7일 오전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튜 힐리는 출국하면서 인스타그램에 "한국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인천공항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밴드 'The 1975'는 2016년 정규 2집 'I Like it When You Sleep, For You Are So Beautiful Yet So Unaware of It'으로 미국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했다.

[더팩트 | 최주빈 인턴기자] chlwnqls@tf.co.kr

<사진 = 메투 힐리 개인 SNS 사진 캡처>

주요 뉴스

    3분 연구소